일본여행기 - 키타고교편 (5) Bon Voyage

          뭐, 우여곡절 끝에 학교후문으로 나오게 된 나는 "다시 학교로 잡입을 할까?"라는 생각도 했지만, 둘러볼곳은

          다 둘러 보았고,
체육관으로 다시 향해도 선생이 있을 것이다.

          (그 문어 대가리...)

          비록 후문으로 쫓겨 나왔을지 언정, 빼 먹지 말고 체크는 해야겠지.

          애니메이션을 본 사람이람면, 알 것이다. 

          학교 정문보다도 후문이 가장 비중있게 나왔던 곳이다.

          보통 학교 후문이라 하면, 정문보다 없어보이는, 일명 "개구멍" 정도 일터인데, 뒷문도 정문 못치 않게 잘 만든 것 같다.

          그리고 후문으로 언덕 길이 펼처지는데 이것은 뭐...
          (절경이구만.)

          뭐 학교가 경사가 진 높은 곳에 위치하고 있으니, 당연한 것 일지도 모르겠다. 

          보상이라고 해야되나 여기까지 올라온 사람의 대한.

          마침 봄이라 길이 벚꽃길이라, 더욱 멋있어 보였다.

          (딱히 뭐 맨날 이 절경 볼려고, 학교 댕기기는 싫고, 맨날 보면 식상할지도 모르겠다.)





          이렇게 나의 일본여행기 중 하나인 키타고교편은 여기까지다.

          솔직히 감상을 말하자면, 신선한 충격이었다.

          애니메이션의 나오는 장소를 방문한다는 것에 대한 기대감과 같이 돌아다니면서, 점점 느껴지는 나의 기대감은

          여러가지 감정과 생각을 들게했다.

          그립기도 하고, 부럽기도 하고, 재밌기도 하고, 그리고 이 애니메이션의 원작 소설가는 자신이 다니던 학교를 배경으로

          소설을 구현했다는 것이 참 뭐랄까... 보통은 자신의 여태까지 겪어온 인생을 토대로 써도, 그대로 장소나 배경은 쓰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이 작가는 자신이 다니던 학교를 배경으로 했다는 것이 참신하고 재밌게 느껴진다.

          그렇다고, 배경만으로 재밌다는 것은 아니다. 배경이야 재미요소중 하나일 뿐이고, 정말로 하루히가 재미있었던 이유는 

          아마도.

          작가가 자신의 고교생활에서 느꼈었던 것이, 애니메이션이나 소설에서도 잘 표현이 되어 있었기 떄문인 것 같다.

          비록, 주인공인 "쿈"을 중심인 1인칭 시점에서 이야기는 흘러가지만, 아마 작가 자신을 주인공에 이입 시켜서 소설을

          썼을 것이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키타고교를 다 둘러보고 생각했던 것이... "내 고교생활이  재밌었나?"라고 생각해 보았다.

          굳이 말하자면 나름 나쁘지 않던 고교 생활 이었던 것 같다. 




         ※ 보너스 사진
          학교에서 내려오던 중 작은 신사가 있던 맞은편에서 보여서 찍었다.

          (일본은 아직도 저렇게 노는 애들이 있나보구나...)